알림마당

장애인이 학대받지 않는 사회
장애인의 평등하고 자유로운 삶

보도자료

제목 [언론속학대] 지적장애인이 '봉'인가요? 11개 통신상품 '줄줄이 개통'
작성자 세종특별자치시장애인권익옹호기관
작성일자 2021-06-11

지적장애인이 '봉'인가요?

11개 통신상품 '줄줄이 개통'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은 봉(鳳)을 두고 이렇게 정의합니다.
'어수룩하여 이용해 먹기 좋은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통신사 상품 '줄줄이 개통'으로 피해를 호소한 지적장애인 모녀를 취재하며 이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통신사 대리점에서는 이들을 고객이 아닌, 돈벌이수단으로 여긴 건 아닐까 하고요.


■ 지적장애 모녀, 7개월 동안 11개 상품에 가입...왜?

지적장애 모녀인 김 모 씨와 딸 주 모 씨는 각각 지적장애 2급과 1급입니다. 지적장애 1급의 정신연령은 만 4세 이하, 2급은 지능지수가 35~49 사이입니다. 보통 2급은 초등학교 4학년 미만 수준으로 평가됩니다.
이들은 지난해 초 통신사 대리점을 찾았습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엄마 김 씨의 휴대폰 요금을 알아보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때부터 모녀의 휴대전화와 인터넷이 '줄줄이 개통'됩니다. 지난해 2월부터 9월까지 7개월 동안 대리점 2곳에서 개통된 상품이 무려 11개입니다. 스마트폰 6대와 태블릿PC 4대, 인터넷 서비스 1개입니다. 사람은 2명인데 개통된 번호는 6개나 됐습니다. 
.
.
.
(이하 중략)[기사출처: KBS NEWS(21. 6. 5.) ]
[기사전문: 지적장애인이 '봉'인가요? 11개 통신상품 '줄줄이 개통' ]
[관련방송: 지적장애 모녀 명의로 줄줄이 개통...요금내려 대출까지]
 

출처 KBS뉴스
첨부파일